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경량·초슬림 노트북, 조그만 충격에도 액정 '쩍~'

대부분 이용자 과실로 간주해 '유상수리'...AS 비용도 부담

컨슈머리서치 csnews@csnews.co.kr 2018년 03월 06일 화요일

#사례1 대전시 동구에 사는 장 모(여)씨는 ‘초경량 860g’이란 광고를 보고 구입한 삼성전자 ‘노트북9 올웨이즈’로 문서작업을 하던 중 액정이 파손되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노트북 상판을 조금 더 뒤로 밀었을 뿐인데 액정이 깨졌다는 것. 실수로 떨어트리는 등의 외부 충격은 없었다는 게 장 씨의 설명이다. AS센터에서는 사용자 과실이라며 20만 원의 유상수리를 안내했다. 장 씨는 “얇고 가볍다고 해서 샀는데 액정이 이렇게 쉽게 파손될 줄 알았다면 구매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컨1.jpg

#사례2 경기 군포시의 이 모(여)씨는 LG전자 대리점에서 구매해 배송 받은 울트라PC 노트북 전원을 켜던 중 화면의 절반이 깨져있음을 발견했다. 판매처에선 미개봉 상품을 보냈고 배송과정 등에서 발생한 문제일 수 있다며 책임을 회피했다고. 이 씨는 “공장 생산 과정에서 100% 문제가 없음을 입증할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사용자가 충격을 가해 액정이 파손됐다며 유상 수리를 안내하는 회사 측의 행태에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컨.jpg

‘고성능‧초경량‧초슬림’이 노트북 시장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조그만 충격에도 액정이 쉽게 파손된다는 소비자 불만이 터지고 있다.

특히 액정의 경우 품질보증기간 이내 파손이더라도 대부분 이용자 과실로 간주돼 유상수리를 안내받는 경우가 많다. 수리비용도 많게는 구입가의 5분의 1 수준까지 청구된다.

노트북은 2010년 이후 스마트폰과 태플릿PC에 밀리며 고전했지만 지난해부터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와 LG전자(부회장 조성진) 등이 본격적으로 초슬림‧초경량 제품을 선보이며 일반PC 판매량을 5년 만에 넘어섰다.

노트북 시장에서 울트라슬림 제품의 비중은 70%에 달하고 있다. ‘LG 그램 14’는 806g의 무게로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노트북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이 같은 추세는 작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고자 하는 1인 가구가 늘고 있는데다, 업무나 게임을 할 때도 휴대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탓이다.

하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초슬림‧초경량 노트북의 액정이 조그만 충격에도 쉽게 파손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소비자고발센터(www.goso.co.kr)에도 노트북 액정 파손 제보가 자주 제기되고 있다.

올 들어서만 24건의 피해제보가 접수됐는데, 대부분 액정 파손 등 품질에 대한 불만이다. 인터넷 카페 등 온라인상에서도 떨어트리거나 충격을 주지 않았는데 액정이 파손됐다는 불만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액정은 깨지면 파손부위의 복원이 불가능해 통째로 교체해야 하는 수리비 부담도 만만치 않다. 더욱이 제조사 측에서 액정 파손 원인을 이용자 과실로 치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소비자 입장에서는 울며 겨자 먹기로 수십만 원의 수리비용을 낼 수밖에 없다. 1년의 품질보증기간 이내에 파손됐더라도 사용상의 과실이 원인으로 지목된다면 무상수리는 받을 수 없다.

액정 파손 원인으로 지목되는 외부 충격 기준이 명확히 정해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떨어트리면서 사용하는 제품이 아니다보니 충격 범위에 대한 규정은 없다”며 “어떻게 깨졌을지 모르는 액정을 보증기간 내라고 무조건 무상수리해주는 것은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삼성과 LG전자 등 제조사들은 노트북의 내구성 강화에 신경을 쓰고 있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노트북 본체를 이음새 없이 하나의 금속 덩어리를 깎아서 제작하는 ‘싱글쉘 바디(Single Shell Body)’ 설계 방식을 적용해 사용안정성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의 바디로 전체를 감싸 가벼우면서도 충격에 보호가 되도록 만들고 있다는 설명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슬림형 노트북의 경우 상판이 사용하다보면 살짝 휠 수 있는데, 이는 액정 파손을 막기 위한 설계가 적용됐기 때문”이라며 “올해부터는 ‘밀리터리 스펙’으로 알려진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MIL-STD; Military Standard) 7개 항목을 통과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밀리터리 스펙 7개 항목은 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 등이다.

국내 노트북 시장은 삼성전자가 44%(2017년 9월 기준), LG전자가 27%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는 HP, 레노버, 델, 에이수스, 애플, 에이서 등이 나눠가지고 있다.

<저작권자 ⓒ 컨슈머리서치 (http://www.consumerresearc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