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기차 출시 봇물...차종별 보조금은? 최대 1200만 원

컨슈머리서치 csnews@csnews.co.kr 2018년 01월 30일 화요일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비약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긴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전기차 모델의 출시와 정부의 보조금 지원이 맞물리며 ‘전기차 대중화’의 원년이 되리라는 전망이다.

상반기에는 현대차 코나EV를 비롯해 한국지엠 볼트EV, 테슬라 등 1회 충전 주행거리가 400km에 달하는 전기차 모델이 대거 판매되며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현대차는 오는 4월께 소형 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을 공식 출시한다. 사전계약은 지난 15일부터 시작됐으며, 판매 예약 5일 만에 예약 대수가 1만 대를 넘어 24일 기준으로 1만1000여대의 구매 예약 신청이 접수됐다. 코나 EV는 고효율 시스템과 공력을 극대화해 1회 충전에 최대 390km 이상 주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차 역시 친환경 소형 SUV 니로의 전기차 모델을 오는 7월쯤 선보인다. 니로 EV는 1회 충전으로 380㎞ 이상 주행할 수 있게 설계된다. 이밖에도 기아차는 쏘울 EV 후속 모델을 하반기에 출시한다.

한국지엠은 볼트EV의 2018년형 모델을 내놓았다. 지난 17일 오전 9시 접수를 시작한 후 3시간 만에 5000대 사전계약이 모두 완료됐다. 지난해 처음 선보인 볼트 EV는 1회 충전 시 383㎞를 주행한다.

르노삼성 역시 성능을 강화하고 상품성을 개선한 2018년형 SM3 Z.E.를 선보인다.

BMW는 올 1분기 2세대 i3의 전기차 모델인 뉴 i3와 뉴 i3s를 출시한다. 뉴 i3와 뉴 i3s는 유럽 기준 1회 충전으로 290~300㎞를 주행한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더 뉴 C 350e, 더 뉴 GLC 350e 등 신형 전기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재규어는 하반기에 전기차 SUV ‘I-PACE’를 내놓는다. I-PACE는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1.4kg.m(700Nm)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4초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닛산은 1회 충전 주행거리가 400㎞(일본 기준)인 2세대 신형 리프를 국내에 시판한다.

◆ 올해 전기차 보조금 확대…코나·니로·볼트EV·테슬라 '최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22년까지 국내에 전기차 35만 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구매 보조금 예산을 지난해 1960억 원보다 22% 가량 늘어난 2400억 원으로 책정했다. 보급 물량 목표량 역시 지난해 1만4000대보다 43% 확대된 2만대로 잡았다.

컨1.jpg

환경부의 국고보조금 세부안에 따르면 구매 보조금은 배터리 용량·주행거리 등 성능에 따라 차종별로 최대 1200만원에서 최저 450만원으로 차등 지급된다.

테슬라 75D·90D·100D와 현대차 코나EV, 기아차 니로EV, 한국지엠 볼트EV 등이 최고액인 1200만원이 책정됐다.

이밖에도 기아차 쏘울 EV와 레이 EV는 각각 1033만 원과 706만 원의 보조금이 지원된다. 르노삼성 SM3 Z.E의 2018년형과 2017년형은 각각 1017만 원, 839만 원이 책정됐다. BMW i3 94ah와 i3는 각각 1091만 원, 807만 원을, 닛산 리프의 보조금은 849만 원이다.

초소형 전기차의 경우에는 르노삼성 트위지와 대창모터스 다니고, 쎄미시스코 D2 모두 450만 원의 보조금이 정액 지원된다.

여기에 지자체별로 500만~1000만 원의 지방비를 추가 지원한다. 때문에 전기차 구매자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보조금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전기차 개별소비세 감면한도를 200만 원에서 300만 원으로 상향조정 했다. 감면기간 역시 2017년 12월 31일에서 2020년 12월 31일로 연장했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장은 “일부에서 전기차 보조금 단가 인하에 대한 우려가 있으나 단가 인하 후에도 우리나라의 보조금 및 세제혜택은 전 세계 최고수준”이라면 “국제적인 추세와 국가 재정부담 등을 고려할 때, 매년 점진적인 보조단가 인하는 불가피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차량 성능에 따른 보조금 차등지원으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술개발과 가격인하를 유도할 계획”이라면서, “앞으로도 전기차 보조사업의 환경개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버스, 택시, 화물차 등에 대한 지원은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컨슈머리서치 (http://www.consumerresearc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