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행사의 뒤늦은 가격 인상 고지...처벌 방안조차 없어

추석 연휴 앞두고 소비자 피해 주의보

관리자 csnews@csnews.co.kr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 저렴한 가격으로 유혹하고 뻥튀기 = 인천시 연수구에 사는 박 모(여)씨는 추석 여행 상품을 구입했다가 뒤늦게 취소돼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7월 말 소셜커머스에서 베트남 다낭으로 가는 3박5일짜리 여행상품을 39만 원에 구입했다는 박 씨. 좌석 추가 확보에 성공했다는 광고 문구와 항공사명과 항공편명까지 기재돼 있어 확실히 갈 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들떴다. 하지만 며칠뒤 업체 측은 30만 원을 추가로 내야 한다고 말을 바꿨다. 박 씨는 “이제 와서 좌석이 없다고 취소하거나 돈을 더 내라고 하면 어떡하냐”며 “허위과장광고로 신고할 수 있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 여행사의 일방적 취소로 ‘낭패’ = 충청남도 당진시에 사는 정 모(여)씨도 추석 연휴 여행을 계획했다 여행사 때문에 망쳤다고 털어놨다. 정 씨는 10월6일 1박2일 코스로 대마도를 가기 위해 예약을 했지만 며칠 뒤 업체로부터 여행상품 자체가 취소됐다는 안내를 받았다. 이미 결제까지 마쳤는데 이제와 취소하는 게 말이 되냐고 항의했지만 ‘주의사항’에 날짜, 현지 사정에 따라 일정이 바뀔 수 있다는 것을 공지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정 씨는 “저렴한 여행상품은 예약 마감이라고 표시한 뒤 똑같은 상품을 더 비싸게 올려놨더라”며 “이제는 추석까지 한 달 밖에 남지 않아 여행을 포기하거나 비싼 가격에 가는 수밖에 없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10월2일이 임시 공휴일로 확정되면서 추석 연휴가 최대 열흘까지 쉬는 이른바 '황금연휴'가 됐다. 연휴 특수를 노리는 여행사들의 일방적 계약 취소로 인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소비자고발센터(www.goso.co.kr)에도 이번 추석기간 동안 여행을 계획했다가 여행사의 일방적인 취소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는 제보가 최근에만 20건 가량 접수됐다.

여행사들의 일방적 계약 취소는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된다. 여행사들은 항공기 사정 등 계획이 틀어져 어쩔 수 없이 취소한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여행사들이 저렴한 가격을 내세워 상품을 판매한 뒤 뒤늦게 가격을 올리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분개하고 있다.

실제로 정 씨의 경우처럼 취소된 것과 여행일정 등이 똑같은 여행상품이 더 비싼 가격에 올라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항공권이 이미 ‘확정’된 것을 확인했는데도 항공기 사정을 운운하며 취소하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우도 부지기수지만 심증과 물증이 있어도 별다른 방법이 없다.

여행사가 항공권을 일방적으로 취소해도 소비자가 이에 대한 보상을 받기란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르면 여행 개시 한 달 전에 취소 통보를 하는 경우에는 계약금만 환불되며, 20일 전 취소 시 위약금 10% 배상 등을 해야 한다.

하지만 여행참가자 수 미달로 인한 해지는 '7일 이전'에만 통지하면 위약금이 없다. 또한 대부분의 여행상품은 ‘해피콜’로 확정해야만 계약이 성립된 것으로 보는데 여행사의 일정에 맞춰 해피콜을 진행하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일방적인 피해로 이어진다는 지적이다.

뒤늦게 ‘취소’ 통보를 받은 소비자는 대체 항공권 및 여행상품을 구할 수 없어 더 비싼 가격을 지불하거나 여행을 포기하는 등 피해를 입게 되는 셈이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확정되지 않은 상품이라거나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고 충분히 고지했다면 소비자가 이를 인지하고 동의한 것이기 때문에 처벌이 불가능하다”며 “다만 소비자가 확정된 상품이라고 오인할 여지가 있다면 허위 광고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를 유인하고 비싼 가격을 나중에 고지하는 꼼수를 의심할 수 있지만 이에 대한 정확한 근거를 소비자가 제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결제 시 여행 상품을 꼼꼼하게 살피는 것이 가장 좋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컨슈머리서치 (http://www.consumerresearc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