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유아 과자 나트륨 함량은 '성인' 기준...과다섭취 우려

식약처 규정 두루뭉술...영유아 기준에 맞춰 제도 개선해야

컨슈머리서치 csnews@csnews.co.kr 2015년 04월 09일 목요일

아기, 베이비, 키즈 등이 표기된 영유아용 과자 10개중 6개가 나트륨 함량을 해당 연령대가 아닌 ‘성인’ 기준으로 표시하고 있어 자칫 아기들의 올바른 영양 섭취에 혼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유아의 경우 하루 나트륨 권장량이 성인의 최대 16분의 1수준에 불과한 데도 함량을 성인 기준에 맞춰 표시해 과다 섭취의 우려를 높이고 있다.

식품의약안전처(이하 식약처)의 느슨한 규정으로 영유아들의 건강이 외면당하고 있다.

8일 소비자문제연구소인 컨슈머리서치(소장 최현숙)가 대형마트와 제조사 자체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남양유업, 매일유업, 보령메디앙스, 서울우유, 일동후디스, 종근당건강, 풀무원 등 7개사 총 60개 영유아용 과자의 나트륨 함량을 조사한 결과 권장량 대비 비율을 연령 기준에 맞게 표시한 제품은 25개로 41.7%에 불과했다.

나머지 35개 제품(58.3%)은 성인 기준으로 표시해 소비자들에게 엉뚱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나트륨 권장량은 생후 5개월까지는 120mg, 6~11개월 370mg, 1~2세 700mg, 3~5세 900mg등으로 최대 성인의 16분의 1에 불과하다. 때문에 권장량 대비 함량을 성인 기준(2000mg)으로 계산할 경우 수치가 매우 낮아져 방심할 경우 과다섭취의 우려가 있다.

실제 권장량 대비 비율이 가장 큰 차이를 보인 제품은 보령메디앙스의 ‘베이비오 유기농 쿠키 치즈레시틴’이었다. 이 제품의 나트륨 함량은 85mg으로 성인 기준으로는 4%에 그쳤지만 ‘10개월부터’라는 대상 연령을 기준하면 23%로 무려 5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

종근당건강의 ‘이유 유기농비스킷 치즈칼슘(60g, 12개월부터)’의 경우 1회 제공량(30g)당 나트륨 함량을 하루 권장섭취량의 6%로 표시하고 있지만 영유아 기준으로는 17.1%다.

보령메디앙스 ‘베이비오 유기농크래커 검은콩레시틴’과 종근당건강의 ‘이유 유기농 비스킷 비타민’ 역시 성인 기준으로는 각각 하루 권장섭취량의 6%에 그치지만 최소 연령 기준으로는 각각 16.4%, 15.7%대의 비율이다.

이밖에 일동후디스 ‘아기밀 냠냠 그릭요거볼 플레인’, 매일유업의 ‘맘마밀 요미요미 한입쏙쏙요거트 플레인’, 풀무원의 ‘베이비스낵 분유곡물바 딸기’, 남양유업의 ‘아이꼬야 유기농 쌀과자 바다’ 등도 나트륨 함량을 성인을 기준삼아 2% 미만으로 표시했지만 대상 연령 층을 기준하면 10%대까지 5배 이상 훌쩍 높아진다.

더욱이 나트륨 함량 표시 기준이 업체마다, 제품마다 들쑥날쑥해 혼란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성인을 기준으로 한 보령메디앙스 ‘베이비오 유기농쿠키 계란칼슘’과 아기를 기준으로 한 일동후디스 ‘아기밀냠냠 치즈볼’의 권장량 대비 나트륨 함량은 똑같이 2%로 표기돼 있다. 하지만 실제 나트륨 함량은 45mg, 7mg으로 6배 이상 차이난다.

04077.jpg
▲ 성인 기준으로 영양성분 비율을 표시한 보령메디앙스 ‘베이비오 유기농쿠키 계란칼슘’(왼쪽)과 영유아 대상 기준으로 표시한 일동후디스 ‘아기밀냠냠 치즈볼’. 권장량 대비 비율은 2%로 동일하지만 실제 나트륨 함량은 7mg과 45mg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같은 회사 제품이라도 표시 기준이 제각각이다.

매일유업의 ‘맘마밀 요미요미 유기농쌀과자’류 6개 제품은 해당 연령을 기준으로 표시하고 있는 반면 ‘맘마밀 요미요미 한입쏙쏙요거트’ 3종은 성인 기준으로 표시했다.

일동후디스 역시 ‘아기밀 냠냠 칼슘웨하스’등 17개 제품은 제대로 표시한 반면 ‘아기밀 냠냠 그릭요거볼 딸기’등 9개는 성인을 기준으로 했다.

풀무원도 ‘베이비스낵 분유곡물바 딸기’외 3개 제품은 성인기준으로, ‘베이비스낵 라이스칩 신성농장’등 2개 제품은 영유아 기준으로 나트륨 함량을 표시했다.

서울우유의 ‘잇츠굿 사르르녹는...’ 2개 제품의 경우 ‘아기요거트’라는 제품명에도 불구하고 대상 연령 안내조차 없이 성인기준으로 나트륨 함량을 표기했다.

요구르트, 우유, 음료, 이유식 등의 영유아 대상 제품들 역시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식품의약안전처(이하 식약처)의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따르면 0세에서 5세까지인 영·유아 특정집단을 대상으로 하는 식품은 영양성분을 표시할 때 식약처가 제시하는 ‘영양소 기준치(만20~64세의 권장섭취량 평균)’ 혹은 한국인영양섭취기준 중 ‘해당 집단의 권장섭취량’을 기준치로 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현 규정상으로는 영유아제품의 영양성분을 성인 기준으로 표기해도 문제가 되지 않는 셈이다.

이에 대해 관련업체들은 “영유아 제품이라고 해도 전 연령층이 먹을 수 있어 포괄적으로 표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식약처도 “과자나 우유의 경우 폭 넓은 연령대가 먹을 수 있는 제품이기 때문에 성인을 기준으로 한다고 해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소장은 “올바른 영양 섭취가 중요한 영유아 식품의 나트륨 함량이 성인 기준으로 표시돼 부모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주고 있다”면서 “자칫 과다섭취로 인한 건강상 위해도 우려되는 만큼 아이들 기준에 맞도록 표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040778.jpg


<저작권자 ⓒ 컨슈머리서치 (http://www.consumerresearc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