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이어트 약 복용 후 우울증 발생할 경우

관리자 consumer@consumerresearch.co.kr 2013년 10월 04일 금요일

[Q] 여동생이 가족들과 상의 없이 피부과에서 다이어트에 관한 상담을 받은 후 약 3년간 향정신성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복용하였습니다. 

이후 무력감, 불면증, 거리 배회 등의 이상 행동을 보여서 정신과를 방문하였더니 다이어트 약물 복용과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병원 측에 어떤 보상을 요구할 수 있을까요? 



[A] 향정신성 식욕억제제는 마약류(향정신성의약품)로 지정되어 암페타민이라는 신경 흥분성 약물과 유사하게 오용되거나 남용될 경우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고용량으로 장기간 복용하다가 갑자기 중단할 경우 극도의 피로와 정신적 우울증, 수면 뇌파 변화가 나타날 수 있으며, 가장 심각한 증상으로는 정신분열병과 유사한 정신 이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약물의 적응증이 되는 상황인지, 투약 권고량 및 주의 사항을 지켰는지 살펴보야야 하며, 발생 가능한 부작용에 대해 사전에 충분히 설명을 하였는지에 대한 검토도 필요합니다. 

권고기간 보다 오랜 기간 투여를 지속하였거나 투여 용량 부적절, 부작용 발생에 대한 설명 부족 등에 대한 의료진의 책임이 확인된다면 병원측에 보상을 요구할 수 있고, 향후 치료비, 위자료 등의 보상 요구가 가능합니다. (출처-한국소비자원)

<저작권자 ⓒ 컨슈머리서치 (http://www.consumerresearc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