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면세품이 싸다고? 10개 중 6개는 온라인몰이 더 저렴

화장품 선글라스 잡화 IT기기 크게 비싸...구입 시 가격·AS 따져봐야

컨슈머리서치 consumer@consumerresearch.co.kr 2014년 03월 25일 화요일
해외여행 시 구매하게 되는 면세품도 구입 전에 반드시 시중 가격과 비교해 봐야한다. 부가세 등 세금 면제로 가격이 훨씬 저렴하다고 생각해 고가의 유명 브랜드 제품이나 당장 필요하지 않은 물품까지 예비로 구입하는 경우가 많지만 화장품 잡화류 전자제품의 절반가량은 시중 인터넷 몰보다 가격이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소비자문제 연구소 컨슈머리서치(대표 최현숙)가 롯데면세점, 신라면세점, 신세계면세점, 동화면세점, 워커힐면세점, 대한항공면세점, 아시아나항공면세점 등 7개 면세점에서 판매중인 30개 상품의 가격(3월 19일, 환율 1069.2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절반(56.6%)이 넘는 17개 제품의 가격이 국내 대형 인터넷몰보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의 경우 조사대상 7개 제품 모두 면세점 최저가격이 온라인 몰 최저가보다 비쌌다. 국산 제품은 물론 수입 화장품도 온라인몰이 2.5%~ 41.3% 저렴했다.

향수인 불가리 OMNIA CORAL (40ml)의 면세점 최저가는 5만5천474원(신세계 면세점)이었지만 온라인몰 최저가는 3만2천540원(11번가)으로 2만3천 원(41.3%)가량 낮았다. 겐조 플라워 우먼 50ml 역시 11번가에서 4만3천150원에 팔리지만 워커힐면세점에서는 5만8천735원(면세점 최저가)이어서 1만5천원 가량(26.5%) 비쌌다.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수분크림(50ml)도 온라인 몰에서 2만9천300원(인터파크)에 구입 가능해 면세점 최저가 4만원(아시아나항공면세점)보다 26.8%나 저렴했다. 국산인 미샤 타임 레볼루션 나이트 리페어 사이언스 앰플(50ml)도 G마켓에서 2만5천420원, 롯데면세점가는 3만2천169원으로 21% 저렴했다.



면세점 인기품목중 하나인 선글라스 등 패션 소품 역시 모두 면세 가격이 더 비쌌다.

신세계면세점에서 20만4천565원에 판매중인 비비안웨스트우드(VW803-03)를 G마켓에서는 15.2% 저렴한 17만3천430원에 구입할 수 있었고 톰포드(FT0211/1A) 역시 32만9천529원인 워커힐면세점보다 인터파크 가격이 11%(29만3천160원) 쌌다. 구찌 (D28 JJ)는 0.5%의 미미한 가격차를 보였다.

건강식품과 면도기, 이어폰 등 전자기기 역시 면세점의 가격 경쟁력이 높지 않았다. 면세용으로 판매되는 정관정 로얄 플러스는 신라면세점에서 가장 저렴한 18만813원에 판매 중이었지만 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플러스는 11번가에서는 16만7천950원에 구입할 수 있다. 플러스 로얄은 홍삼근 100%, 홍삼정 플러스는 홍삼근 75%와 홍미삼 25%로 구성되어 있으며 용량은 240g 동일하다.

종합비타민인 세노비스 트리플러스는 온라인 구매 시 무려 39.7%나 쌌다. 신라면세점가가 3만7천446원 인데 반해 옥션 판매가는 2만2천580원이었다.

다만 GNC 달맞이꽃종자유 1300은 면세점 가격이 온라인 몰보다 절반 가까이 쌌다.

IT기기도 4개 제품 중 2개는 면세점이 비쌌다.

뱅앤올룹슨 이어폰 A8(블랙)은 면세점가(16만6천904원)보다 옥션가가 3만8천600원 가량(23%) 더 저렴했고 브라운면도기는 가격차가 십 원 단위에 불과했다.

카메라 2종(삼성 카메라 EV-NX2000AFW, 캐논 EOS M22 (WH))은 면세점이 온라인 몰보다 15%정도 저렴했다.

해외여행의 필수 구매 품목으로 여겨졌던 명품브랜드 가방 및 지갑도 병행수입 등의 유통채널이 활성화되면서 가격 경쟁력을 잃었다.

8개 중 3개 제품의 가격이 온라인 몰보다 비쌌다. 특히 고가 제품인 MULBERRY (HH7539 080 A237)의 경우 신세계가 운영하는 SSG닷컴 판매 가격이 145만 원 가량으로 면세점 최저가인 204만원보다 무려 50만 원 이상(28.8%) 저렴했다. BALLY 남성 토드백 (TENO-MD/261) 역시 신라면세점 가격이 140만 원대인 것에 반해 11번가는 40만 원(28.6%) 저렴한 100만 원 대에 판매 중이었다.

온라인 몰 제품의 경우 병행수입품이 많아 가격은 낮지만 AS가 걸림돌로 지적되고 있다. 하지만 면세품 역시 브랜드에 따라 AS및 교환 및 환불이 온라인 몰보다 더 제한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MULBERRY, BALLY, LONGCHAMP의 경우 구입처에서만 AS 접수가 가능하고 백화점 등 고객 편의성이 높은 통로를 통해서는 불가능했다. 인천공항 면세점에서 구입했다면 직접 구매처까지 방문하거나 택배 접수를 해야 한다.

화장품이나 건강식품 등과 달리 사용 중 AS가 보장돼야 하는 품목을 구매할 계획이라면 브랜드별로 반드시 AS절차를 확인해야 한다.

반면 세금이 많이 붙는 술이나 담배는 여전히 면세점이 크게 저렴했다.

로얄 살루트 21년 700ml 경우 대한항공면세점 가격이 한화 12만6천201원(119달러)인데 반해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 판매되는 가격은 21만~23만 원으로 2배가량 비쌌다. 발렌타인 17년 700ml의 면세점 가격은 7만4천865원으로 대형마트 13만~14만5천 원 선보다 훨씬 저렴했다.

담배 (럭키스트라이트, 보헴시가, 말보로 레드)도 면세가가 20~30% 가량 저렴했다.

컨슈머리서치 최현숙 대표는 “제한적인 유통 구조로 인해 세금 면제 시 큰 가격혜택을 볼 수 있었던 과거와는 판이하게 다르다”며 “병행수입 및 해외직구가 활성화될수록 면세점의 가격 경쟁력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면세품이 무조건 저렴하다고 맹신하지 말고 가격을 꼼꼼히 비교한 뒤 구매결정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리서치 (http://www.consumerresearc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